본문으로 바로가기

온라인 플랫폼 등 신종 탈세 검증…악의적 체납자 현장 추적 강화

 

국세청이 올해도 부동산 관련 탈세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올해는 특히 고가 자산을 취득한 사람뿐 아니라 큰 빚을 졌다가 상환한 사람의 부동산 탈세 여부도 분석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제의 균등한 회복을 저해하는 불공정 탈세 행위를 근절해야 한다"며 부동산 거래 관련 탈세, 민생침해 탈세, 지능적 역외탈세 등에 대한 엄정 대처를 예고했다.

 

국세청은 자금 여력이 부족한데도 주택을 산 연소자를 비롯해 소득 대비 고액 자산을 취득한 사람의 자금 출처를 들여다볼 계획이다.

 

검증 대상은 주택, 상가, 빌딩 등 고가 자산을 취득한 사람뿐 아니라 고액 채무 상환자까지 확대한다.

 

국세청은 그동안 고가 자산 취득자가 어디서 자금을 얻어 자산을 취득했는지 그 과정과 경로를 검증해 편법 증여, 법인자금 유용 등 탈세 사례를 다수 포착했다.

 

올해는 고액 채무 상환자도 같은 방식으로 검증하겠다는 것이다. 국세청은 상당한 규모의 대출을 받아 부동산을 사들인 뒤 채무를 상환한 사람 등을 대상으로 자금 출처를 확인해 탈세 혐의가 발견될 경우 강도 높은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김길용 국세청 부동산납세과장은 "재산 취득, 채무 상환, 신용카드 사용 등 자금 운용과 신고된 소득 등 자금 원천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편법 증여 혐의가 있는지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국인 등 비거주자, 조정대상지역 취득 주택에 대한 거주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사람 등의 양도소득세 비과세 신고 적정 여부도 점검한다.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신종·변칙 탈세 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은 늘린다.

 

법인 명의로 슈퍼카 등을 구매해 기업자금을 불법 유출하거나 '꼼수'로 부를 이전한 사주 일가, 고소득 전문직의 이면 계약도 엄단한다.

 

조세회피처나 비밀계좌를 이용한 해외 은닉재산 국내 증여, 글로벌 기업의 우월적 지위와 조약·세법의 허점을 악용한 국내 자본 부당 유출은 체계적으로 검증해 대처하겠다는 계획이다.

 

https://www.yna.co.kr/view/AKR20220126072300002?input=1195m 

 

국세청, 고액 채무 상환자 부동산 탈세 여부 들여다본다 | 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국세청이 올해도 부동산 관련 탈세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www.yna.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