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다섯 장으로 된 짧은 자서전

category 落書 2008. 12. 15. 10:09
      글 ː 포르티아 넬슨 1. 난 길을 걷고 있었다. 길 한가운데 깊은 구덩이가 있었다. 난 그 곳에 빠졌다. 난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 그건 내 잘못이 아니었다. 그 구덩이에서 빠져나오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 2. 난 길을 걷고 있었다. 길 한가운데 깊은 구덩이가 있었다. 난 그걸 못 본 체했다. 난 다시 그 곳에 빠졌다. 똑같은 장소에 또다시 빠진 것이 믿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그건 내 잘못이 아니었다. 그 곳에서 빠져나오는데 또다시 오랜 시간이 걸렸다. 3. 난 길을 걷고 있었다. 길 한가운데 깊은 구덩이가 있었다. 난 미리 알아차렸지만 또다시 그 곳에 빠졌다. 그건 이제 하나의 습관이 되었다. 난 비로소 눈을 떴다.난 내가 어디 있는가를 알았다 그건 내 잘못이었다. 난 그곳에서 얼른 빠져 나왔다. 4. 내가 길을 걷고 있는데 길 한가운데 깊은 구덩이가 있었다. 난 그 구덩이를 돌아서 지나갔다. 5. 난 이제 다른 길로 가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