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운영해오던 식당을 닫았습니다. 그런데 업종을 통신판매업으로 바꿔 사업자 정정신고를 하니 사업자등록번호가 유지됐어요. 폐업했다고 하면 대출금을 은행에 일시에 상환해야 하니까, 이렇게 해서 하루이틀이라도 더 버티려는 겁니다.


최근 자영업자들 사이에서 실질적으로는 폐업을 했어도 업종만 정정하는 일종의 ‘꼼수’로 명목상 사업자등록번호를 유지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폐업 신고를 하지 않고 사업자등록번호를 유지하면 은행 등 금융사로부터 상환 연락을 받지 않고 기존 대출도 문제 없이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https://biz.chosun.com/stock/finance/2021/09/14/KG6CA7F2ENBUTAUPJUNKAIXBJU/

 

“대출 갚으라 연락올까 봐”… ‘폐업’해도 업종 바꿔 사업자번호 지키는 소상공인들

대출 갚으라 연락올까 봐 폐업해도 업종 바꿔 사업자번호 지키는 소상공인들 업종 변경 쉬운 통신판매업으로 정정신고 꼼수 퍼져 폐업 시 일시상환이 원칙인 탓에 생긴 기현상 금융위·신보 폐

biz.chosun.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